BLOG main image
언제부터인지는 모르지만 내 이름에 무한한 애정을 느낀다.
부모가 자신의 분신인 자녀에게 지어준 이름.
새 생명에 불어넣어주신 사랑이라는 의미의 이름은 얼마나 값지고 귀한 것인가.

이제 나는 이 사랑스러운 이름으로 내 마지막까지 불리기를 원한다.
자신을 스스로 사랑하듯이 내 자신인 이름 석 자를 더더욱 사랑하련다.

- 김애자 <추억의 힘> 中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