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 인생 임헌우 볼테르 성공 스티브 잡스 행복 사랑 마크 트웨인 루쉰 창조 변화 책읽기 노신 애플 행동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 앤디 앤드루스 불가능 포기 희망 실패 독서 리더 장하늘 헨리 포드 츠카코시 히로시 조영탁 心香 모방 생각 아이디어 이외수 문제 글쓰기 아인슈타인 실천


절망은 허망하다.
희망이 그러하듯이.

- 노신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

- 기형도 "정거장에서의 충고" 中, <입 속의 검은 잎>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라고 기형도는 썼다. 희망을 노래할 때 그는 세상을 향하여 "미안하지만...."이라는 단서를 붙인다. "미안하지만...."이라는 단서를 앞세우고 노래되어지는 희망은 마침내 희망이 아니다. "미안하지만...."이라는 단서와 노래해야 할 "희망" 사이에는 인간과 세계 사이의 따돌림과 밀어내기의 관계가 들어 있다. 인간은 세계의 금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변방의 정거장에서 기웃거리고 있다. (김훈 <내가 읽은 책과 세상> 200쪽)


관광객을 가득 태운 버스가 그림 같이 아름다운 시골 길을 달리고 있다. 호수와 산, 푸른 들판, 하늘, 어느 것 하나 놓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이 창밖으로 펼쳐지고 있다.

그러나 버스 안의 사람들은 창밖 풍경에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다. 여행하는 내내 서로 좋은 자리에 앉겠다고 다툼을 벌일 뿐이다. 여행이 다 끝날 때까지 이들은 계속 그렇게 서로 다투기만 했다. (117쪽)

- 스리쿠마 S. 라오 <직장인의 심리상자>

내려놓아야 행복해진다...
하나라도 더 소유하고, 한 계단이라도 더 올라가는 것이 중요해보이는 이 시대에, 마음으로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말입니다.

생을 시작하면서 올라탄 인생의 관광버스. 그 버스 안에서 창밖의 멋진 풍경을 감상하기는커녕, 여행 내내 한 칸이라도 앞자리에 앉겠다고 다투기만 한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모습은 없을 겁니다. 생이 끝나면 모두 그 자리에서 일어나 버스를 내려야하는데.

2009년 새해 벽두에 내게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생각해봅니다. 최소한 관광버스 안에서 한칸 더 앞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다투면서 정작 창밖의 멋진 풍경은 감상하지도 못하다 내리는 그런 우는 범하지 않겠다고 생각해봅니다.

- 예병일의 경제노트, 2009.01.05

청춘은 너무나 짧고 아름다웠다 비워둘 여유를 가지자.

포기하지 말라.
절망의 이빨에 심장을 물어뜯겨본 자만이 희망을 사냥할 자격이 있다.

- 이외수 <하악하악>

포기하지 말라. 포기하지 말라. 경기종료 휘슬이 울리기전까지...
2002 한일월드컵 때 외국팀끼리 경기하는 걸 TV로 본 적이 있어요. 전반전이 5:0으로 끝났는데,
그때 난 전율을 느꼈어요.
선수들이 후반전을 과연 어떻게 뛸까 싶어서요. 결국 7:0으로 졌지요.
근데 그 가망 없는 45분의 후반전을 뛰는 선수들을 보면서 생각했어요.
그래 인생은 저렇게 뛰는 것이다. 가망이 있어서 뛰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그 가망없는 45분을 나도 뛰어서 여기까지 오지 않았나 이런 생각을 했어요.

<사람과 책> 6월호 - 고통의 시간속에서 건져 올린 삶의 희망 메세지(신달자 인터뷰)
꼭 같은 생각은 아니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 겠지만 때로는 희망이 없어도 살아야 할 때가 있는 것이다. 지금이 마지막 경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부시돌이 있는 이상 불씨는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 노신

희망이란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노신
기억하세요.
당신은 누군가에게 희망이자 전부입니다.

- 임헌우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