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앤디 앤드루스 독서 임헌우 츠카코시 히로시 조영탁 불가능 생각 노신 인생 실천 헨리 포드 문제 아인슈타인 장하늘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 변화 애플 행동 책읽기 실패 포기 창조 행복 루쉰 희망 이외수 스티브 잡스 마크 트웨인 사랑 글쓰기 아이디어 리더 성공 모방 心香 볼테르


한 개의 문장은 어떻게 완성되어야 하는가. 유창한 문장은 어떤 문장인가. 같은 조사가 반복되는 경우 어떤 결과가 나타나는가.

잘못된 복문이나 중문은 어떤 것인가. 단문으로 쓸 경우 어떤 효과가 있는가. 초보자는 왜 단문부터 쓰는 버릇을 들여야 하는가.

단문은 어떤 효과가 있는가. 속도감이 있다. 그림에서의 점묘처럼 사람을 긴장하게 하는 효과도 있다. 대신 밀도에 신경을 쓰지 않으면 안 된다.

문장의 밀도 공부를 했다. 그 짧은 앞문장과 뒷문장, 또 그 뒷문장은 어떠한 고리로 이어져야 하는가. 어떻게 이어지면 밀도가 떨어지고, 어떻게 이어지면 밀도가 있는가.

가능한 접속사를 사용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다음에 나는 문장이 평면적인 것이 큰 불만이었다. 물론 담백한 맛이 있는 음식은 그 나름의 맛깔스러움을 간직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홑이 아닌 겹으로 직조하고싶기도 했다.

다음의 불만은 부사와 형용사가 필요 이상으로 많다는 것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나는 비유법의 묘미를 터득하지 못하고 있었다. 형상화가 무엇인지도 몰랐다. 표현이 무엇인지도 몰랐던 것이다. 그것이 불필요한 형용사나 부사를 남발하게 했던 것이다. 처음에는 그것이 비유법을 동원함으로써 극복하기 시작했다.

그는 두려워서 벌벌 떨었다의 경우에 그는 높새바람에 산파래 떨 듯했다는 투로 써보았다. 묘사적인 서술을 통해 단조로움과 건조함을 극복해 갔다.

(.....)

나는 다시 단문을 쓰기 시작했다. 물론 그 단문을 쓰되, 내가 노렸던 선인들의 나긋나긋한 정서가 배게 할 수는 없을까 하고 고심했다. 문장은 얼마쯤은 거짓으로 그럴듯하게 꾸며 쓸 수 있다. 드렇지만 오래지 않아서 쓰는 사람의 가짜 체취와 꾸민 숨결이 다 드러나게 되어 있다. 좋은 문장은 제작되는 것이 아니고, 그 사람(인격체)에게서 향기와 같은 것이다. 그 문자의 향기가 소설을 향기롭게 하고, 그 향기는 사람 그 자체인 것이다. 그 작가의 총체적인 어떤 것이다.

물론 좋은 소설들을 읽어야 하고, 선인들의 철학 서적을 읽어야 하며, 불교 경전이나 노장이나 삼경을 읽어야 한다. 좋은 시들을 읽어야 하고, 좋은 음악들을 읽어야 한다. 그것들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스스로 자비롭고 넉넉해지는 마음 가지기 훈련을 끊임없이 해야 하는 것이다.

하나의 문장이 터럭 하나라면 그것은 아홉 마리의 소를 대표하는 것이다. 아홉마리의 소는 사람이고, 하나의 우주인 것이다.

- 한승원, 장하늘 <소리 내어 읽고 싶은 우리문장> 재인용

더욱이 글쓰기 교본까지 낸 필자이고 보면, 문장술, 표현술에 꽤나 고민하고 있음을 읽는다. 마지막의 하나의 문장, 그것은 구우일모九牛一毛다. (장하늘 <소리 내어 읽고 싶은 우리문장> 126쪽)



나는 독자에게, 자기가 쓴 글의 뜻을 이해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구하는 작가들에 대해서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

- 서머셋 모음 <서밍 업>

쉬운 문장을 쓰기 위한 필수적인 조건은 자기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먼저 자기 자신이 철저히 이해하는 일이다. 지금도 나는 항상 다른 사람들보다도 나 자신이 먼저 납득할 수 있도록 글을 쓴다는 태도로 임한다.

- 이형기 <쉽게 쓰기의 어려움> 장하늘 <소리 내어 읽고 싶은 우리문장>에서 재인용

문장삼이文章三易
이견사易見事 보기(읽기) 쉽게 쓰라
이식자易識者 알기 쉽게 쓰라
이독송易讀誦 외기 쉽게 쓰라

쉬운 글의 요소
첫째, 비유법을 써서 표현할 것
둘째, 구체적인 경험이나 실례를 들 것
섯째, 인용법을 쓰되 짤막히 쪼크려 표현할 것

장하늘 <소리 내어 읽고 싶은 우리문장> 122쪽

평범한 표현 속에 비범한 내용을 담으라

- 쇼펜하우어

어떤 어려운 문제도 대중의 언어로 나타내지 못할 것이 없다.



글쓰기의 10가지 법칙
  1. 구체적이고 유익한 주제로 좁혀 쓰라.
  2. 꼭 써야 할, 쓰지 않고는 못 배길 강한 주제의식으로 몰아붙이라.
  3. 화제는 문장 성패의 일고동이다. 기어이 전하고 싶은 화제로 잘 골라 쓰라.
  4. 교훈적인 맺음으로 끝내지 마라. 부극이한 경우에는 표현을 에돌리라.
  5. 독자의 가슴으로 직진하는 표현을 꾀하라. 군더더기는 글심을 약하게 한다.
  6. 기승전결의 명수가 되라. 그리고 변형을 알라두라.
  7. 이끌리는 들머리, 짧고도 자극적인 들머리를 꾀하라.
  8. 쉬운 표현에 깊은 내용을 곁들이라.
  9. 글꼬리는 문장 평가의 저울대다. 인상적인 맺음을 꾀하라.
  10. 표기는 내용의 아들이다. 그러나 때로는 형식인 표기가 내용을 더 돋보이게 한다. 시각적인 문장에 유의하라.
- 장하늘 <글 고치기 전략> 96쪽

에돌리다 : 에돌다의 사동사.
애돌다 : 곧바로 선뜻 나아가지 아니하고 멀리 피하여 돌다.




문장력을 키우는 10가지 방법

첫째, 어휘력이나 표현술을 늘린다
- 글을 읽다가 눈이 번쩍 띄는 낱말, 희한한 표현은 체크해 둔다.
- 글을 쓰다가 막히면 꿈에서도 물고 늘어진다.
- 자신도 감동할 수 있는 표현을 찾는다.

둘째, 메모는 글솜씨를 향상시켜주는 보증수표다.
- 명작의 뒤안길에는 반드시 메모의 광주리가 있다.
- 메모는 작문의 첫 관문인 글감을 찾는 데 도움을 준다.
- 생활의 주변. 모두가 메모의 대상이다.
- 메모는 번득이는 순간적 영감을 붙잡아 준다.

셋째, 에매한 말은 사전을 뒤지며 쓴다.
- 정확한 문장은 정확한 언어에서
- 사전은 글 쓸 때의 절대적 필수품
- 낱말의 사전적 의미보다 문맥적 의미에 유의하라
- 언젠가 써먹을 말이면, 붉은 줄을 치거나 노트로 만들어 두라

넷째, 모범이 될 만한 글이나 신문의 칼럼을 신중히 읽는다.
- 좋은 글의 장점을 분석, 그를 모방한다.
- 참신한 주제, 인상적인 화제, 변화있는 구성, 운치있는 표현은 글 쓰는 사람들의 영원한 꿈이다.
- 특히 표현술에 유의하며 읽는다.

다섯째, 글을 쓰고 고쳐 보는 것만이 작문의 왕도이다.
- 뜸을 들이고 되읽어라.
- 장소를 달리해서 읽어라.
- 가능하면 제3자에게 읽혀라.

여섯째, 설득의 기법을 익혀 둔다.
- 논리적으로 명쾌하게 구성한다.
- 쉽게 묻어갈어휘, 표현을 쓴다.
- 튼실하고 구체적인 화제(소재)를
- 재미있는 표현 기교(수사법)를 구사한다.

일곱째, 구체적 실례를 머리에 그리면서 쓴다.
- 독자는 구체적 경험이나 실례를 좋아한다.
- 구체적 내용은 임장감臨場感을 준다.
- 독특한 경험, 재미있는 화제는 독자들이 오래 기억한다.
- 이론에 치우친 글은 어렵기만 하고, 전달의 효과가 없다.

여덟째, 소리내어 읽으면서 쓴다.
- 산문에도 가락흐름이 있다. 부드럽게 읽히게 쓴다.
- 음독하면 자기의 글을 독자적의 위치에서 바라보게 된다.
- 여러 번 음독하면 글의 내용에서 편협되거나, 자기만족에 치우친 점을 반드시 발견하게 된다.

아홉째, 시간을 정해서 쓴다.
-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다.
- 숙달하면 논술시험에 크게 도움이 된다.
- 속도는 가치있는 것이다.
- 후려쓰기(몰아붙여 쓰기)에 숙달하면 글 쓰기의 순서, 요령이 몸에 배어 글 쓰기가 손쉬워진다.

열째, 참고 될 책은 세 권을 사라.
- 필요하다고 여기는 곳을 카드나 노트에 오려 붙인다.(한 권은 짝수쪽 용으로, 한 권은 홀수쪽 용으로)
- 나머지 한 권은 보관용으로 간직한다.(복사비, 인건비, 소요시간을 계산하면 사는 게 쌀 수도)

- 장하늘 <글 고치기 전략> 19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