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 볼테르 조영탁 이외수 장하늘 사랑 실천 창조 포기 루쉰 애플 心香 헨리 포드 임헌우 성공 실패 스티브 잡스 희망 행동 츠카코시 히로시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 아이디어 인생 불가능 문제 노신 책읽기 모방 변화 리더 생각 행복 아인슈타인 글쓰기 마크 트웨인 독서 앤디 앤드루스

2002 한일월드컵 때 외국팀끼리 경기하는 걸 TV로 본 적이 있어요. 전반전이 5:0으로 끝났는데,
그때 난 전율을 느꼈어요.
선수들이 후반전을 과연 어떻게 뛸까 싶어서요. 결국 7:0으로 졌지요.
근데 그 가망 없는 45분의 후반전을 뛰는 선수들을 보면서 생각했어요.
그래 인생은 저렇게 뛰는 것이다. 가망이 있어서 뛰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그 가망없는 45분을 나도 뛰어서 여기까지 오지 않았나 이런 생각을 했어요.

<사람과 책> 6월호 - 고통의 시간속에서 건져 올린 삶의 희망 메세지(신달자 인터뷰)
꼭 같은 생각은 아니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 겠지만 때로는 희망이 없어도 살아야 할 때가 있는 것이다. 지금이 마지막 경기가 아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