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루쉰 이외수 장하늘 책읽기 글쓰기 스티브 잡스 노신 애플 독서 모방 실천 생각 아인슈타인 행동 포기 볼테르 헨리 포드 문제 불가능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 창조 임헌우 희망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 아이디어 츠카코시 히로시 리더 조영탁 실패 마크 트웨인 성공 心香 인생 앤디 앤드루스 변화 사랑 행복

경영 이념은 회사마다 다르다.
다른 회사의 경영 이념이 아무리 좋아 보여도 경영 이념에 대한 이해 없이 경영 방식만 모방하겠다는 생각은 버려라.
누군가 성공을 거둔 방식이라 해서 무작정 그것을 따르기보다는 모든 직원들이 같은 이념을 향해 힘을 합쳐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직원들이 모두 한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념을 공유해야 한다.
등산에 비유하면 올라가는 목적지는 어디인지 모두가 알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념은 공유하되 방식은 자신만의 개성에 따르는 것, 이것이 나의 경영 원칙이다.
산에 오를 때 중요한 것은 모두가 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것이다.
어떤 옷을 입고 올라갈지, 어느 길로 올라갈지는 달라도 상관없다.

- 츠카코시 히로시 <나이테 경영, 오래 가려면 천천히 가라> 37쪽
저자는 팀워크를 강조하며 말하고 있다.
"직원들의 팀워크는 '펭귄의 부리' 에 비유할 수 있다. 이빨이 없다. 그런데도 물고기를 잘 잡는다. 펭귄의 부리 속에 촘촘하게 난 털 때문이다. 부리 안에 난 털은 모두 입 안쪽을 향하고 있다. 이 털 한 올 한 올은 약하지만, 이 털이 합쳐지면 매우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모두에게 '꿈'을 심어주어야 한다. 헛된 꿈이 아니라 저기, 저 앞에 있는 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