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창조 불가능 마크 트웨인 장하늘 행동 헨리 포드 변화 실패 리더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 성공 노신 포기 희망 문제 인생 독서 볼테르 애플 임헌우 루쉰 책읽기 이외수 사랑 아인슈타인 앤디 앤드루스 아이디어 츠카코시 히로시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 실천 행복 생각 조영탁 스티브 잡스 모방 心香 글쓰기


어려워도 해야 한다.
어려울수록 해야 한다.
자고로 개혁이 순풍에 돛 단 듯이 진행된 적은 한번도 없다.
개혁에 냉소적인 사람이 찬성하는 것은 개혁이 효과를 본 뒤이다.

_노신


무릇 당국에 의해 '주살誅殺'되는 자는 다 '죄'가 있다.

_노신

당연히 ...
당국에 의해 사면된 자는 다 죄가 없다.


모든 여우의 꼬리는 끝내 드러나기 마련이다.

- 노신


누더기를 걸친 사람이 지나가면 발바리는 짖어댄다.
하지만 그것이 개 주인의 뜻이거나 시켜서 그런 것이 아니다.
발바리는 늘 자기 주인보다 훨씬 지독하다.

- 노신


개는 그 본성이 좀처럼 변하지 않는다.

- 노신


절망은 허망하다.
희망이 그러하듯이.

- 노신


사랑은 늘 새로워야 하고,
커나가야 하고,
새롭게 창조해야 한다.

- 노신

희망이란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