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행복 心香 인생 마크 트웨인 루쉰 장하늘 희망 포기 스티브 잡스 생각 앤디 앤드루스 아이디어 글쓰기 츠카코시 히로시 조영탁 임헌우 모방 불가능 이외수 노신 문제 창조 실패 리더 실천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 변화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 애플 헨리 포드 행동 성공 책읽기 사랑 아인슈타인 볼테르 독서

느낌과 이미지를 전달하는 음악 비평

영화 비평은 어렵다. 영화나 소설, 만화에는 캐릭터와 이야기가 있다. 그것만으로도 비평이 가능하다. 하지만 음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가사보다 곡이다. 그것은 '어떤 노래가 좋고 나쁘다'가 아니라 감각이 받아들이는 느낌으로 결정된다. '영혼에 형식이 있다면 아마도 음악과 가장 닮았을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그 말처럼 좋은 노래와 음악은 그 자체로 듣는 이의 마음과 공명한다. 물론 가사도 중요하다. 가사에 담긴 의미는 노래를 만든 사람의 가장 직접적인 메세지다. 과거 음유시인들에 의해서 노래가 불렸던 것처럼 이야기나 상징을 가사로 전잘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작업이다. 하지만 가사가 아무리 좋아도 곡이 별로라면 좋은 노래라고 하기는 힘들다.

그런데 곡이 좋고 나쁘다는 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작곡 기법이나 화성, 대위법 등의 전문 지식을 통해서 설명할 수 있지만, 음악에 문외한인 독자는 그런 말을 아무리 들어 봐야 어떤 노래인지 상상하기 어렵다. 대중을 위한 음악 비평을 한다면 무엇보다 노래에 대한 이미지를 전달해 줘야 한다. 제일 간편한 방법은 비교를 하는 것이다. 이미 잘 알려진 뮤지션의 새 앨범이라면 전작들과 비교해 설명할 수도 있다. 또는 어떤 이미지를 상정할 수도 있다. 풍경이나 날씨를 예로 들 수도 있다. 인간의 희노애락 같은 감정에 빗대 곡의 분위기를 설명할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독자가 들을 읽는 동안 음악의 느낌을 상상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 밖에 대중음악의 계보나 뮤지션에 얽힌 갖가지 에피소드를, 또는 음악의 최신 경향이나 변화 등을 적절하게 섞어 넣는 방법도 있다. 음악 비평이 어려운 것은 음악을 언어로 형상화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로 그런 이유 때문에, 음악 비평이 시적으로 더욱 풍성해질 가능성 또한 있다.

- 김봉석 <전방위 글쓰기> 183쪽